멤버 대상 설문조사 결과 “공용공간 활용 위해 공유오피스 이용한다”

-

– 패스트파이브를 이용 중인 입주 멤버 1,100명 대상으로 2주간 만족도 설문조사 실시

– ‘라운지, 컨퍼런스룸 등의 공용공간 활용이 장점’…공유오피스 이용 이유 중 가장 많아

– 50인 이상 기업이 최다 비중, 업종으로는 IT와 마케팅 업체가 가장 많이 입주해

국내 최다 지점, 최저 공실률을 자랑하는 국내 대표 공유 오피스 기업 패스트파이브(대표 박지웅, 김대일)가 패스트파이브를 이용 중인 멤버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패스트파이브 멤버 대상 설문조사 결과>

패스트파이브 멤버 1,1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설문 조사에 따르면 패스트파이브를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로 절반 이상(61%)이 ‘라운지, 컨퍼런스룸 등 공유오피스에서 제공하는 공용공간을 활용하기 위해 패스트파이브에 입주한다’고 답했다. 이어‘사무실 관리 리소스를 절감하기 위해(44%)’, ‘보증금, 관리비 등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34.7%)’, ‘높은 접근성(33%)’ 순으로 답했다.

또한 패스트파이브 멤버들의 현황도 함께 공개했다. 세대 별로 살펴보면 30대가 43%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20대가36.6%, 40대가 17.4%, 50대가 2.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적으로 공유오피스는 초기 스타트업 기업, 프리랜서 등이 사용할 것으로 보는 시각 달리, 실제로는 일반 중소기업들이 많이 이용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업종으로 살펴보면 IT가 39%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광고/마케팅이 14%로 뒤를 이었다.  역시 오픈 된 공간이라 보안이 중요시되는 업종은 공유오피스를 기피할 것으로 예측하는 일각의 시각을 반증하는 지표라 볼 수 있다. 실제로 패스트파이브는 프라이빗 오피스에 안개시트를 적용해 오픈성과 최소한의 프라이버시를 보장하여 국내 정서를 잘 반영했다는 평을 받은 바 있다.

그리고 주목할 점은 입주사의 기업 규모는 50인 이상의 업체에 소속된 멤버가 41%로 가장 많았고 10-49인이 32%, 1-9인이 27%로,역시 소규모 기업만 공유오피스를 이용할 것이라는 편견도 다시 생각하게 하는 결과를 보였다.

김대일 패스트파이브 대표는 “공유오피스의 감각적인 공용공간이 자유로운 업무 환경을 찾는 2030 밀레니얼 세대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있다고 분석된다”며 “실제로 20인 이상 규모의 기업들이 넓은 공용공간과 기업의 특성을 반영한 인테리어 및 효율적인 오피스 오퍼레이션 노하우를 기대하며 커스텀 오피스 솔루션을 많이 문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패스트파이브는 20인 이상 규모의 기업 고객을 위한 맞춤형 오피스 ‘커스텀 오피스’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기본적인 레이아웃부터 기업의 분위기에 맞는 사이니지까지 전문 공간 디자이너들과의 논의를 통해 각 기업의 특성과 니즈에 맞는 업무 공간을 구성하는 서비스다. 지난 5월 오픈한 패스트파이브 서울숲점과 7월 오픈 예정인 강남4호점에서 커스텀 오피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패스트파이브
국내 대표 공유 오피스 패스트파이브입니다.

다른 게시물

패스트파이브, 입주 전후 공실률 변화 및 부동산 가치 상승 사례 공개

건물주들과의 파트너십 통해 공실 해소, 부동산 가치 상승효과 만들어내 부동산의 가치는 컨텐츠와 서비스를 통해 변화할 수 있다는 사례 보여줘

코로나가 변화시킨 사무공간 트렌드

코로나가 끝나지 않고 있습니다. 이쯤이면 마무리되지 않을까 싶었지만 다시 유행이 돌면서 어쩌면 이 상황이 뉴노멀(New Normal)일지에...

스타벅스와 경쟁하는 공유오피스, 패스트파이브

스타벅스는 이미 단순한 커피전문점을 넘어선지 오래입니다. 커피 회사라고 하기에는 공간을 기반으로, 커피를 매개로 만들어진 고객 행태가 오프라인...

패스트파이브, 기업 교육과 채용 연계 통해 패스트캠퍼스와의 시너지 확대

4주 만에 17개 기업이 패스트캠퍼스 기업 교육 서비스 사용 매년 500여명의 디지털 인재를 2,000여개의...

패스트파이브, ‘2020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김대일 패스트파이브 대표(오른쪽)가 고용노동부 주관 ‘2020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 인증식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카테고리